‘한국식품연구원-전략산업본부’ 인턴 실습

‘한국식품연구원-전략산업본부’ 인턴 실습

‘한국식품연구원-전략산업본부’ 인턴후기

 

 

안녕하세요! 차의과학대학교 식품생명공학과 풍미작렬입니다.

 

오늘은 여름방학 기간동안 한국식품연구원 에서 인턴생활을 했던 12학번 권혁준 선배님 의 이야기를 전해드리겠습니다.

 

  1. 어느 기관에서 얼마나 실습생활을 하셨나요?

 

​저는 한국식품연구원 에서 2016년 7월 4일부터 7월 29일까지 약 한 달 동안 실습을 했습니다.

 

  1. 선배님께서 실습하신 기관 및 부서에 대한 소개 부탁드립니다.

 

저는 한국식품연구원 – 전략산업본부 – 식품가공기술연구단 에 있는 쌀 가공팀에서 실습을 했습니다. 소개를 하기 전에 배경지식이 조금 있으면 좋을 것 같은데요. 전부는 아니더라도 아시아권에서는 쌀을 많이 소비하며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옛날부터 쌀을 주식으로 먹어왔습니다. 그러나 오늘날에는 쌀의 생산량은 기술의 발전으로 유지 또는 증가하고 있으나, 통계청에 따르면 1인당 쌀 소비량은 40년간 54%정도가 감소했다는 정보로 알 수 있듯이 쌀이 소비되지 않고 잉여자원으로 남기 시작하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쌀 소비량이 감소하는 이유로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쌀을 대신해서 먹을 것이 다양해졌기 때문입니다. 식생활의 서구화로 뿐만 아니라 우리가 생활 하는 곳 주위를 조금만 돌아다녀 봐도 정말 많은 먹거리가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쌀 생산량에 비해 1인당 쌀 소비량이 많이 감소했습니다.

 

그래서 제가 실습하면서 느낀 부서에 대한 소개를 하자면 쌀가공팀에서는 쌀 소비를 증대시키기 위한 연구, 쌀가공기술의 연구, 쌀가공식품의 다양화를 위한 연구, 쌀가공식품의 최적의 품질을 찾기 위한 연구들을 한다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또한, 쌀가공기술이 부족한 나라에 가서 쌀가공기술을 전파하여 도움을 주는 역할도 하고 있으며 중소기업에서 의뢰를 받아 대신 연구해줘서 중소기업을 도와주는 역할도 하고 있습니다.

 

  1. 어떤 일을 주로 하셨나요?

 

저는 주로 분석, 가공하는 일을 했습니다. 예를 들면 210도, 220도, … , 290도의 팽화온도에서 팽화된 쌀과자를 가지고 연구를 하기위해서 소분부터 시작하여 분쇄, 수분함량측정, 점도측정, 입자크기측정, 관능검사, 색도측정, 수분용출지수와 수분흡착지수를 계산하기 위한 과정들(원심분리, 항온진탕기 사용)을 하여 쌀과자의 최적의 품질을 찾기 위한 분석 을 했습니다. 정말 다양한 분석기기들을 다뤘습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시간이 더 있었다면 물성까지 측정하는 실험을 했을 텐데 시간이 없어 못한 것이 아쉬웠습니다. 좋았던 점은 하나의 분석을 처음부터 끝까지 다 해볼 수 있었다는 점이 좋았으며 이를 통해 논문이 어떻게 작성되는지 조금 알 수 있었고, 학부실험에서는 알 수 없었던 것 중 하나인 실험을 하기위해서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가공하는 일은 쌀국수를 쌀국수제조기계, 반죽기 등을 이용하여 쌀국수를 가공하는 일을 해봤습니다. 쌀국수를 만들 때에는 시료들을 잘 배합하여 반죽기안에 넣고 반죽을 하며 반죽을 일정량씩 쌀국수제조기계에 넣어 높은 온도에서 증숙시키고 압출하면 면가락이 나오게 되는데 이를 나오자마자 펜으로 냉각을 시킵니다. 냉각을 시킨 후 기계가 일정한 간격으로 절단까지 하면 쌀국수가 만들어 지게 됩니다.

 

  1. 실습생활을 하면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나요?

 

실습생활을 하면서 기억에 남는 것은 함께 했던 박사님들, 연구원분들이 정말 잘 대해주셨습니다. 그 중 한분은 제가 점심시간에 매일 할 일이 없고 쉬면서 보내는데 탁구를 같이 치자며 거의 매일 같이 점심시간에 다른 박사님들과 2대2 탁구를 쳤던 것이 기억에 남습니다. 한국식품연구원 지하에서 탁구를 칠 수 있었습니다. 탁구를 잘하는 편이 아니라서 거의 제 탁구 실력은 거기서 키워왔다고 해도 될 정도였습니다. 덕분에 더 친하게 지낼 수 있었고, 실습생활이 많이 편해진 것 같습니다.

 

  1. 실습생활을 하면서 힘들었던 점은 무엇이었나요?

 

힘들었던 점은 없던 것 같지만 굳이 하나 말하자면 집이 아닌 친척집에서 출퇴근했기 때문에 그 점이 힘들었던 것 같습니다. 이외에는 힘들다고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1. 실습생활을 통해 느낀 점이 있나요?

 

학부공부를 하면서 배웠던 내용들이 실제 연구, 실험을 하는 것에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된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쌀가공은 주로 전분과 관련이 있는데 기억이 안 나는 부분을 다시 한 번 보고 왜 결과가 이렇게 나오는지 한 번 더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됐던 것 같습니다. 스스로 알려고 하지 않으면 아무도 알려주지 않습니다. 나서서 어떤 방법으로든 알기위해 노력해야합니다. 전공 공부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또한 학부실험을 하면서는 알 수 없었던 하나의 논문을 작성하기 위해서는 많은 실험을 반복해야 하는데 이 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에 실험의 오차를 줄이도록 미리 생각해서 실험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어느 곳을 가든지 그 환경에 빠르게 적응 하는 것이 자신과 주위사람들을 편하게 할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알게 됐습니다. 좋은 경험이 됐습니다.

 

와우!! 선배님께서 정말 자세하고 좋은 후기를 남겨주셨네요!! 한식연의 전략산업본부, 특히 식품가공기술연구단에서 어떤일을 하는지 잘 알 수 있게 되었어요!

 

후배들을 위해 생생한 인턴후기를 들려주신 권혁준 선배님께 감사드립니다^^